행안부

주민일상을 바꾼 혁신사례…우리도 해볼까?

행정안전부(장관 진영)는 자치단체의 대표적인 혁신사례를 선정하여 지역 혁신성과의 본격적인 확산에 나선다.

‘주민생활 혁신사례 확산 지원사업’은 지난해(`18년) 행정안전부가 주관한 각종 평가, 우수사례 경진대회 등을 통해 발굴된 자치단체의 우수한 혁신사례 중에서, 전국적으로 확산 가능한 사례를 선정하여 이를 도입하고자 하는 자치단체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지역의 성과를 발굴하는 단계에서 더 나아가 이미 발굴된 성과의 확산을 통해, 더 많은 주민이 지역의 혁신성과를 일상에서 체감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민간 전문가와 지역주민*의 심사를 통해 민관협업, 적극행정, 공간공유, 스마트 서비스 등 4개 분야 17개 확산사례를 선정하였으며, 특히 주민 일상의 생활문제 위주로 구성하였다.
* 지역주민으로 구성된 ‘생활공감정책 참여단’ 49명이 사례 현장방문·심사

대전 동구는 동네 주민이 소소하게 음식을 기부하고, 필요한 사람이면 누구나 가져갈 수 있는 ‘나눔 냉장고’ 사업을 통해 마을의 공동체 의식을 회복해나가고 있다.

광주 광산구는 사무소에 들리지 않고 차 안에서 민원을 발급받는 ‘드라이브스루 민원센터’를 통해 주차문제와 민원편의를 한 번에 해결했다.

이 외에도 경기 고양시는 ‘스마트 에어클린 버스쉘터’를 설치하여 장시간 버스를 기다리는 주민을 미세먼지로부터 보호하고 있으며, 경북은 ‘IoT 지능형 소화전’을 설치하여 주민 안전을 더욱 똑똑하게 지키고 있는 등 각 지역에서는 혁신을 통해 주민일상의 변화를 만들어내고 있다.

이렇게 선정된 사례들은 자치단체 공모를 통해 확산될 예정이다.

자치단체 공무원들을 대상으로 사업설명회를 개최하여 선정된 사례들을 서로 공유하고, ‘「주민생활 혁신사례 확산 지원사업」 데모데이*(demoday)’ 를 개최하여, 사례를 도입하고자 하는 자치단체들이 사업계획을 발표하면 민간전문가·확산사례 담당자들이 일종의 ‘투자자’가 되어 사례를 심사할 예정이다.
* 데모데이(demoday): 스타트업이 개발한 사업모델 등을 투자자에게 공개하는 행사

윤종인 행정안전부 차관은 “이제는 혁신을 통해서 주민의 일상이 어떻게 바뀌어 가는지를 보여드려야 할 때“라며, ”이를 위해서는 한 지역에서 창출된 혁신의 성과가 그곳에서만 머물지 않고 다른 자치단체와 함께 공유되고 확산되는 문화가 중요하다. 행정안전부에서는 이러한 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본 사업을 비롯하여 다양한 방식으로 지원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뉴스제보 jebo@newsro.kr

<©국가정보기간뉴스–뉴스로,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