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보유 홍보매체 소상공인·단체 무료홍보 지원 | 뉴스로
경남창원시

창원시, 보유 홍보매체 소상공인·단체 무료홍보 지원

창원시(시장 허성무)는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 사회적기업 등 민생경제 회복을 위해 ‘2021년 제2차 홍보매체 시민개방 사업’을 8월부터 시행한다고 3일 밝혔다.

‘홍보매체 개방사업’은 홍보 인력과 비용이 없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 사회적 기업, 비영리법인 등에게 시 보유 홍보매체를 활용하여 자사 제품(사업)을 홍보할 수 있도록 무료로 지원하는 사업이다.

올해 홍보매체 이용대상자는 지난 1월 공모와 전문가 심사를 통해 40개 업체가 선정되었고 그 중 20개 업체는 상반기에 이용을 완료하였다. 8월부터는 창원시소상공인연합회, 행복다문화협동조합 등 20개 업체가 버스승강장, 전광판, DID시스템 등 1,139개소 홍보매체를 연말까지 이용하게 된다.

특히, 이번 하반기부터는 관공서, 병원, 터미널 등 41개소에 설치되어 있는 DID(Digital Information Display) 시정 홍보시스템을 활용하여 법인·단체의 주요사업과 각종 정보 제공으로 더욱더 시민 생활과 밀접한 홍보 효과를 누릴 수 있게 되었다.

정민호 창원시 공보관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이 커지고 있는 민생경제에 창원시가 적극적 홍보 지원으로 민생경제의 버팀목이 되고자 한다.”며, “최고의 홍보서비스를 지원하여 판로개척 및 경제활동에 실질적 도움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뉴스제보 jebo@newsro.kr

<©국가정보기간뉴스–뉴스로,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