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대한축구협회, 대한민국 축구종합센터 건립사업 재협상 '전격 합의' | 뉴스로
충남천안시

천안시-대한축구협회, 대한민국 축구종합센터 건립사업 재협상 ‘전격 합의’

천안시(시장 박상돈)는 22일 대한축구협회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 ‘대한민국 축구종합센터 건립사업’ 협약의 부속 합의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합의서 서명식은 서울 축구회관에서 열렸으며, 박상돈 천안시장과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 등을 비롯한 주요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주요 합의내용은 천안시 축구발전기금 조성 5년 유예, 프로축구(K리그2) 참가 1년 유예, 국가대표팀 경기 연 1회 무료 개최, 유·청소년 전국축구대회 신설 및 10년간 운영 등을 골자로 한다.

천안시는 이번 합의를 통해 약 59억 원의 예산이 절감될 것으로 내다봤다.

시는 올해부터 2029년까지 10년간 100억 원에 이르는 축구발전기금을 조성해야 했으나, 5년을 유예한 2025년부터 2034년까지 부담하는 것으로 합의해 3억 원을 절감했고, 이 기금은 천안시 축구발전을 위해 사용하기로 했다.

2022년 프로축구 참가는 1년이 유예돼 50억 원이 절감됐으며, 국가대표팀 경기 무료 유치로 3년간 6억 원의 예산절감 효과를 거뒀다.

또한, 유·청소년 전국축구대회 신설 및 리그 전 경기 천안시 관내 개최를 통해 10년간 경제유발효과 3,000~4,000억 원이 창출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성과는 ‘새로운 천안, 행복한 시민’을 위한 박상돈 시장의 간절함이 통했다는 후문이다. 박상돈 시장이 직접 나서서 천안의 세일즈맨이 돼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을 두 차례 만나 협약서 조정의 당위성과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동참을 호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상돈 시장은 4월 보궐선거 당시, 대한축구협회와 협약한 축구 종합센터 건립사업은 지나친 유치 경쟁으로 천안시의 재정이 과하게 부담되는 면이 많았다며 시장에 당선되면 이러한 불합리한 부분을 꼼꼼하게 살펴 조정해 나가겠다고 여러 차례 강조해 왔었다.

특히, 누구도 예상하지 못한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재정 부담을 완화하고 구체적인 지역경제 활성화 방안을 담은 협약 조정을 이끌어내지 못한다면 대한민국 축구종합센터 건립의 지속 가능성은 누구도 장담할 수 없다고 피력했었다.

박상돈 천안시장은 “대한축구협회와 끈질긴 협의로 코로나19 경제위기 상황에서 시 재정 부담을 줄이고, 구체적인 지역 경제 활성화 방안을 이끌어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이번 합의를 계기로 대한민국 축구종합센터 건립사업 추진에 더욱 만전을 기하는 한편, 천안시와 대한축구협회가 향후 우호적 성장 관계를 통해 대한민국 축구발전의 한 획을 그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뉴스제보 jebo@newsro.kr

<©국가정보기간뉴스–뉴스로,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