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백석동 일대의 ‘배수 처리능력’ 대폭 향상 | 뉴스로
충남천안시

천안시, 백석동 일대의 ‘배수 처리능력’ 대폭 향상

천안시(시장 박상돈)가 상습침수 지역으로 불편을 겪었던 백석동 일대의 배수 처리능력이 대폭 향상됐다고 11일 밝혔다.

시는 11일 ‘백석 자연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사업’을 완료하고 준공식을 개최했다.

이 사업은 여름철 집중호우로 인한 하천 범람과 침수 피해 등 재해위험요인을 없애기 위해 백석교를 비롯한 교량 4개소 재가설과 지방하천 장재천 0.475km 구간을 정비했다.

천안시는 지난 2015년 4월 이 지역을 자연재해위험개선지구로 지정하고 지난 2020년부터 국비 105억 원, 도비 33억 원, 시비 72억 원 등 총 210억 원을 투입해 시설을 개선했다.

정비사업이 완료됨에 따라 불당 우수저류시설 지점에서 33.3%, 천안천 합류점에서 13.2%의 홍수량을 줄이는 효과를 거둘수 있게 됐다.

박상돈 천안시장은 “그동안 장기간 공사로 많은 불편을 겪으면서도, 안전하게 사업이 완료될 수 있도록 협조해주신 시민께 감사하다”며 “앞으로도 재해예방사업을 철저히 추진해 시민이 안전한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뉴스제보 jebo@newsro.kr

<©국가정보기간뉴스–뉴스로,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