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천안시

천안시, 택시에서도 천안사랑카드 사용하고 캐시백 받으세요!

오는 17일부터 택시 이용 시 천안사랑카드를 사용하면 캐시백을 받을 수 있다.

천안시(시장 박상돈)는 17일부터 택시업계를 천안사랑카드 캐시백 가맹업종으로 허용할 예정이라고 5일 밝혔다.

방침이 시행되면 천안사랑카드로 요금을 납부하는 탑승자는 결제요금의 10%를 환급받을 수 있다.

이번 택시업계 캐시백 가맹업종 허용은 택시요금 인하 효과는 물론 택시 이용자 증가로 이어져 침체된 택시업계에 활력을 불어넣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또 천안사랑카드 회원은 현재 31만여 명, 사업규모도 3,300여억 원에 달해 택시 시장에 미치는 긍정적 영향이 적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정규운 대중교통과장은 “앞으로도 택시업계 어려움 극복을 위한 다양한 방안을 펼쳐 나가면서 시민이 택시잡기 편안한 여건을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뉴스제보 jebo@newsro.kr

<©국가정보기간뉴스–뉴스로,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