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철원군

철원군, 화강 다슬기축제장 다슬기종패 방류사업 실시

철원군(군수 이현종)은 점차 사라져가는 토속어종의 보존을 통한 생태계복원 을 위해 5일(목) 11시, 김화읍 화강 다슬기 축제장에서 다슬기 종패 방류행사를 진행했다.

향토어종 다슬기 방류 행사에는 화강다슬기축제위원회, 최재연 도의원, 강원도 내수면자원센터 및 철원군 공무원등 50여명이 참석하여 김화읍 화강일원에서 어린 다슬기 200,000패(내수면자원센터 무상방류)를 방류하며, 철원군에서 매년 개최되는 ‘철원 화강다슬기 축제’의 성공을 기원했다.

다슬기는 1년이면 다 자라게 되며 물고기의 배설물과 이끼 등을 먹고 자라 자연 수질정화 효과가 크고 식용으로도 인기가 있어, 종묘들이 다 자라게 되면 내년도 화강 다슬기축제를 찾는 관광객들에게 다슬기잡기 체험 등 가족축제의 장으로 활용될 수 있음은 물론 내수면 생태계 복원과 수산자원 증식에 기여 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종패는 1cm이내의 어린다슬기로 기존의 종패보다는 크기가 커서 생존율이 매우 높을것으로 기대되며, 철원군에서는 지속적인 방류사업을 실시할 계획이고 행사에 앞서 나눈 간담회에서는 다슬기의 생존율을 높이기 위해 무분별한 남획을 막기위해 여러 논의가 되었으며, 화강축제장에서 만큼은 다슬기 남획방지를 위한 캠페인 및 현수막 게첨을 앞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뉴스제보 jebo@newsro.kr

<©국가정보기간뉴스–뉴스로,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