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청송군

청송군, ‘청송사랑화폐’ 발행…지역경제 살린다!

청송군(군수 윤경희)은 올 하반기, ‘청송사랑화폐’를 제작·발행하여 내년부터 시중에 유통할 계획을 발표했다.

‘청송사랑화폐’는 타 지자체의 ‘상품권’, ‘카드’ 형태와는 차별화시켜 1회성이 아닌 재유통이 가능한 ‘지역 화폐’로 발행되는 것이 특징인데, 이는 청송이 최초다.

또 화폐 형태로 발행되다 보니 가맹점 없이 청송군 전지역의 모든 영업장에서 자유롭게 사용 가능하다. 환전도 영업장뿐만 아니라 개인 등 누구나 가능하며, 우체국을 제외한 농협은행 군지부(농협은행 군청출장소 포함), 지역농협 8개소, 청송영양축협 2개소, 신협 2개소, 새마을금고 3개소, 산림조합 등 관내 모든 금융기관 18개소에서 판매한다.

한편 청송군은 사용가능한 (유효)기간을 1년으로 하고, 그 기한 안에 소진하지 못한 화폐는 사용이 불가하도록 조치할 예정이다. 또 지역화폐가 돌고 돌아 타지역으로 유출되는 것을 막고, 특히 소비를 촉진하여 소상공인에 대한 혜택을 극대화시킬 수 있도록 환전 시기도 연 2회(6월, 12월)로 제한한다.

발행규모는 70억원 정도이며, 농민수당 40억원, 농산물 택배비 10억원, 공무원 급여 8억원 및 일반주민들을 대상으로 12억원 정도 제작해 유통할 계획으로 군은 청송사랑화폐의 유통으로 지역상권이 살아남으로써 150억의 경제유발 시너지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다만 부정유통 방지를 위하여 개인 한도액을 월 50만원 및 연 500만원으로 국한하고, 권면금액의 80%이상 사용 시 현금으로 환급받을 수 있도록 했다.

이를 위해 군은 우선 ‘청송사랑화폐 발행 및 운영 조례’를 지난 8월에 제정하고, 각 금융기관과 읍면 담당자 회의 및 이장회의 때마다 청송사랑화폐 운영 유통에 관한 설명회를 가지고 있다.

최근에는 판매대행점(관내 18개소 금융기관)을 대상으로 청송사랑화폐 발행 및 운영 전반에 대한 설명회와 간담회도 개최하면서 차근차근 사업을 준비해 나가고 있다.

윤경희 청송군수는 “금융기관 실무진 22명을 대상으로 성공적이며 안정적인 청송사랑화폐 유통을 위해서 모두 홍보대사가 되어 달라고 주문”하면서 각별한 관심도 받았다.

또 담당부서로부터 청송사랑화폐의 도입 취지, 그간의 추진 상황, 앞으로 나아갈 방향 등에 대한 설명과 금융기관 실무진의 운영 전반에 대한 토론회를 겸하였으며, 더불어 농민수당과 농산물 택배비 지급 방법 등에 관한 설명도 더했다.

군은 이제 연말까지 금융기관과의 간담회 및 협약 체결, 관리서버 및 프로그램 애니메이션 제작을 통한 홍보, 주민설명회를 마무리함과 동시에 본격적인 청송사랑화폐 발행에 돌입할 예정이다.

윤경희 청송군수는 “처음 시행하는 청송사랑화폐 도입을 발판으로 삼아 점차적으로 발행규모를 늘려나갈 계획”이라며, “기관단체와 주민들에게도 구입 금액을 증액하면서 지역경제를 활성화시키면, 더불어 살기 좋은 산소카페 청송을 위한 마중물 역할을 충실히 해낼 것”이라고 언급하며 청송사랑화폐의 성공을 기대했다.

뉴스제보 jebo@newsro.kr

<©국가정보기간뉴스–뉴스로,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