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춘천시

춘천시, 지방소멸 위기 ‘정면승부’

춘천시(시장 이재수)가 지방소멸 위기를 타파하기 위해 추진중인 ‘인구 30만 만들기’ 프로젝트에 강력한 드라이브를 건다.

춘천시 읍면동별 지방소멸위험 분류 현황을 보면 올해 춘천 25개 읍면동 중 21개가 지방소멸위험 주의단계 이상으로 분류됐다.

북산면‧남면‧사북면‧서면‧동산면은 소멸 고위험 지역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동산면의 경우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는 소멸위험 진입 단계였지만 올해 처음으로 소멸 고위험 지역 단계로 이동했다.

최근 인구가 늘고 있는 퇴계동도 2015년부터 2018년까지는 소멸위험 보통 단계였지만 올해는 소멸 위험 주의단계로 소멸 위험단계가 높아졌다.

소멸 위험단계는 20~39세 가임여성 인구수를 65세 이상 노인 인구수로 나눈 지표인 소멸 위험지수에 따라 1단계인 소멸 위험 매우 낮음부터 5단계인 소멸 고위험 지역까지 나뉜다.

소멸위험단계가 높을수록 인구 감소로 인한 소멸위험이 높은 지역이다. 이처럼 지방소멸이 심화됨에 따라 시정부는 인구 30만 만들기 프로젝트를 더욱 가속화할 방침이다.

인구유입의 가장 큰 요소인 기업체를 유치하기 위한 다양한 전략을 모색하고 시민주도의 인구정책 수립을 위해 각 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인구정책위원회를 운영할 예정이다.

또 학기별 최대 80만원을 지급하는 대학생 전입 장려금과 10명 이상 집단전입 시 1인당 20만원 상당의 춘천사랑상품권을 지급하는 집단전입 장려금을 지원한다.

이 밖에도 출산 장려금, 육아기본수당, 셋째 이상 고교학비와 대학입학금 지원 사업, 신혼부부 주거지원사업등 을 추진하고 있다. 시민주도의 상향식 인구정책, 양육지원 서비스 강화. 귀농‧귀촌 유치 여건 조성 추진도 속도를 더할 방침이다.

한편, 올해 상반기 춘천시 인구이동 통계를 보면 1월부터 6월까지 595명이 순유출해 6월 인구는 28만53명이다. 지난해 6월 인구인 28만541명에 비해 488명이 감소했다.

뉴스제보 jebo@newsro.kr

<©국가정보기간뉴스–뉴스로,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