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여성친화도시 정부포상 수여식에서 대통령상 수상 | 뉴스로
강원자치도

강원도, 여성친화도시 정부포상 수여식에서 대통령상 수상

강원도(도지사 김진태)가 16일 여성가족부가 주관하는 여성친화도시 정부포상 수여 및 협약식 행사에서 태백시가 전국에서 유일하게 대통령상을 수상한다고 밝혔다.

태백시는 그동안 남성 광부 위주의 석탄 산업에서 소외된 여성광부의 노동과 삶을 재조명하여 여성 노동의 가치를 재평가할 수 있는 중장기 5개년 계획을 수립했다. 또한 여성친화도시 조성에 관한 조례 제정(2020. 5.) 및 조직개편(2021. 1.)을 통해 여성친화도시 전담팀을 구성해 제도적 기반을 마련했다. 특히 여성 1인 가구 및 1인 점포대상 안심홈세트(스마트초인종, 휴대용비상벨, 현관문‧창문 보조 잠금장치) 지원 사업 추진과 여성광부의 삶과 노동을 담은 다큐멘터리 ‘광부와 광부’를 제작하고 토크콘서트를 열어 시민들의 큰 호응을 이끌었다. 따라서 2022년 여성친화도시 추진 이행점검 결과에서 A군(100점 이상)에 해당되어 우수 지자체 후보 9개 중 최고상인 대통령 기관 표창을 받게 됐다.

아울러 속초시가 2023년부터 2027년까지 5년 간 여성친화도시로 신규 선정되어, 강원여성친화도시는 7개 시군(춘천, 원주, 태백, 속초, 삼척, 홍천, 횡성)이 해당된다. ‘여성친화도시’란 지역의 정책 수립과 집행 과정에 여성과 남성이 균형 있게 참여해 여성의 역량강화와 돌봄 지원 확대, 안전한 도시환경 조성을 추진하고 있는 시군구를 일컫는다.

이경희 강원도 복지국장은 “여성친화도시는 여성만이 아닌 ‘여성과 남성 모두가 더불어 행복한 도시’를 만들기 위해 도정 전반에서 양성평등 정책을 내실 있게 구현하고 현재 7개 시군에서 도내 전 지역이 여성친화도시로 확대될 수 있도록 시군과 적극 협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뉴스제보 jebo@newsro.kr

<©국가정보기간뉴스–뉴스로,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