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구로구

툭툭 튀어나오는 생각을 아이디어로 바꾼다!

구로구는 “생활 속 아이디어를 발굴‧제안하는 역량을 강화하고 구민 창의제안제도를 활성화하기 위해 주민들을 대상으로 하는 창의학교를 마련한다”고 16일 밝혔다.

창의학교는 구청 평생학습관에서 내달 14일부터 7월 16일까지 매주 화요일 총 10회에 걸쳐 진행된다.

박종하 창의력연구소 대표가 강사로 나서 일상 속 창의적 발상 훈련, 아이디어 만들기, 우리동네 창의 제안, 구정연구 과제와 정책의제 발굴 방법 등에 대해 강의한다.

수업은 토론, 창의제안 등 수강생 참여 방식으로 진행된다. 수업 과정에서 나온 창의제안과 구정 연구 주제는 검토를 거쳐 정책에 반영된다.

구로구는 우수 제안자 최우수 1명, 우수 2명, 장려 3명 등 6명을 선발해 시상한다. 시상자에게는 10~30만원의 시상금이 지급된다.

수강을 원하는 주민은 25일부터 내달 3일까지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60명 선착순 모집이며 수강료는 무료다.

구로구 관계자는 “신(新)바람 창의학교를 통해 나온 아이디어가 신바람 나는 정책이 되길 기대한다”며 “관심 있는 주민 여러분의 많은 참여 바란다”고 전했다.

뉴스제보 jebo@newsro.kr

<©국가정보기간뉴스–뉴스로,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