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홀로 사는 어르신과 함께하는 효(孝)사랑 큰잔치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5월 8일(수)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정부‧기업‧단체가 함께하는 2019년 어버이날 효(孝)사랑 큰잔치」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홀로 사는 어르신, 효행자, 장한어버이 표창 수상자 등 120명을 초대하여, 자녀를 대신해 카네이션을 달아드리고 식사를 대접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특히, 올해 칠순과 팔순을 맞이했거나 5월에 생신을 맞이한 어르신을 위하여 케이크 자르기 행사 등도 함께 진행하였다.
이날 행사에서는 효행자, 장한어버이 및 효행단체 등 평소 효행을 실천해 타의 모범이 된 개인․단체가 정부포상을 수상하였다
* 국민훈장 2명, 국민포장 3명, 대통령표창 9명, 국무총리 표창 11명 등

국민훈장 목련장을 수상하는 박영순은 40년간 시어머니를 한결같은 마음으로 봉양하면서 위암을 극복하시도록 하였고, 두 자녀를 훌륭히 양육함은 물론 지역사회 노인복지 및 청소년 정서지원에 헌신하였다.

또한, 함께 수상하는 유수희는 44년간 시부모님을 극진히 모시면서 시동생들을 자식과 함께 훌륭히 뒷바라지 하였으며, 거동이 힘든 101세 시어머니 봉양과 손자 돌봄 등 4대가 함께하는 행복한 가정을 위해 노력했다.

박능후 장관은 “지금의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을 만드신 어르신들에 대한 고마움을 잊지 않고. 모든 부모를 공경으로 보살피고 돌보길 바란다“고 전했다.

또한 “가정의 달 5월은 어렵게 홀로 사는 어르신들의 외로움이 더욱 커지는 시기이므로 이웃과 사회의 따뜻한 관심”도 당부했다.

뉴스제보 jebo@newsro.kr

<©국가정보기간뉴스–뉴스로,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