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2030년까지 결핵 퇴치…잠복 결핵 치료비 무료

정부는 유엔이 2030년까지 ‘전 세계 결핵유행 조기종식’을 결의함에 따라, 2030년까지 결핵발생률을 퇴치수준인 인구 10만 명당 10명 미만으로 낮추기로 했다.

먼저 결핵 발병·전파 위험이 큰 노인과 노숙인, 쪽방 거주자 등 취약 계층에 대해 1년에 1회 검진을 지원한다.

이를 위해 이들 계층이 주로 거주하는 지역에 검사 장비가 실린 버스를 보내는 ‘찾아가는 X-ray’ 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또 내년부터는 건강검진에서 결핵 의심 소견이 나와 확진 검사를 받으면 검사비를 전액 국가와 건강보험이 부담한다.

감염자가 치료에 적극적으로 나설 수 있도록 7~8만 원가량인 잠복결핵 치료비 역시 내년부터는 면제된다.

신약에 대한 건강보험 적용 기간을 6개월 이상으로 늘리고, 유아용 피내용 결핵 예방백신 국산화도 내년까지 완료할 예정이다.

결핵 고위험군으로 지정된 19개국에서 들어오는 외국인의 발병 상태도 지방자치단체가 주기적으로 점검한다.

뉴스제보 jebo@newsro.kr

<©국가정보기간뉴스–뉴스로,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