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일반

GfK, 상반기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 약 275조 넘어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 규모가 올 상반기 기준 약 275조 원을 기록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글로벌 시장 조사 기업 GfK는 동영상, 게임, 사진 등 몰입감 높은 컨텐츠를 즐기는 소비자가 많아지면서 고사양의 스마트폰 구매가 늘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실제 GfK 조사 결과에 따르면 6-7인치의 디스플레이, 2천만 화소 이상 카메라, 128기가 이상의 내장 메모리 등 프리미엄 성능을 다수 탑재한 고사양의 스마트폰 매출은 약 43조 원으로 전체 매출의 16%를 차지했다. 이는 전년 대비 3%p 상승한 수치다.

뿐만 아니라, 사진과 영상을 공유하는 트렌드가 확산되면서 카메라의 고 화소 경쟁이 치열해지고, 2개 이상의 멀티 카메라 센서를 장착한 스마트폰의 인기도 치솟고 있다. 실제 후면에 듀얼 카메라를 장착한 스마트폰은 전체 스마트폰 매출의 50% 가량을 차지했을 정도로 압도적인 점유율을 보였고, 후면에 카메라 렌즈가 3개 탑재 된 트리플 카메라 스마트폰도 20%를 기록했다.

국내의 경우에는 지난 4월 처음으로 상용화된 5G가 이슈 몰이에 성공했다.

GfK 조사에 따르면 국내 5G 스마트폰의 시장 점유율이 6월 한 달 빠르게 성장하면서 전체 스마트폰 판매량의 40%까지 넘어섰다. 즉, 6월에 스마트폰을 구매한 한국인 10명 중 4명 이상은 5G 스마트폰을 구매한 것이다.

GfK는 스마트폰 교체 주기가 늘어나기는 했지만, 이와 같은 최신 기술을 탑재한 스마트폰이 지속적으로 출시된다면 풍부한 모바일 경험을 추구하는 소비자도 점차 늘어날 것이라고 내다봤다.

글로벌 통신 가전 담당 Igor Richer는 “특별한 순간을 생생하게 사진이나 영상으로 담아 공유하는 일은 이제 일상이 되었다. 최근 스마트폰 카메라 성능이 전문가용 못지않은 수준으로 발전하며 소비자의 제품 구매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음은 물론이다“라고 덧붙였다.

글로벌 상반기 스마트폰 시장 트렌드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GfK 홈페이지를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다.

뉴스제보 jebo@newsro.kr

<©국가정보기간뉴스–뉴스로,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