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밀양시

공무원 은퇴자 3가구, 밀양시 은퇴자 공동체 마을 입주

밀양시(시장 박일호)는 초동면 방동(꽃새미)마을에 조성된 은퇴자 공동체마을에 7일부터 공무원 은퇴자 3가구가 입주해 두 달간 밀양에서 전원생활과 귀농의 꿈을 펼치게 됐다고 밝혔다.

입주자들은 앞으로 두 달 동안 다양한 농촌 체험, 마을 일손 돕기 등 봉사활동과 지역주민과의 화합의 시간 등 공동체 생활을 하게 된다.

이번에 입주하는 3가구는 공무원연금공단 공모를 통해 선정됐으며, 밀양시의 경우 소개된 지 얼마 되지 않았음에도 총 8가구가 신청해 2.7대 1 이상의 경쟁률을 보이며 공무원 은퇴자들의 인기를 끌었다.

은퇴자 공동체 마을은 공무원연금공단이 진행하는 공유복지 사업으로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농촌체험휴양마을 등의 유휴공간을 은퇴한 연금생활자들이 공동생활을 할 수 있도록 조성하는 사업이다. 밀양시는 이를 위해 지난 3월 5일 공무원연금공단과 은퇴자 공동체 마을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종황 농정과장은 “은퇴자 공동체 마을에서 다양한 농촌 체험과 밀양 곳곳에 산재해 있는 아름다운 문화관광지를 경험하면서 그 간의 고된 공직생활의 피로도 풀고, 성공적인 인생 2막의 시작을 같이 고민하는 시간을 가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밀양시는 귀농귀촌 활성화를 위해 올해 초 귀농귀촌담당을 신설해 다양한 지원사업과 예비 귀농귀촌인 대상 맞춤형 컨설팅을 추진하고 있으며, 오는 4월 중순에는 농업기술센터 별관을 단장해 새롭게 밀양시귀농귀촌종합지원센터를 오픈할 예정이다.

뉴스제보 jebo@newsro.kr

<©국가정보기간뉴스–뉴스로,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