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무주군

무주군, 장마철 맞아 농작물 관리 역점둔다

무주군농업기술센터가 본격 장마철을 맞아 농작물 및 농업시설물 피해가 예상되고 있어 장마철 농작물 관리에 역점을 두고 있다.

무주군농업기술센터에 따르면 현재 관내 농작물의 생육상태는 전반적으로 양호하지만, 농가에서는 장마 후 침수와 고온다습한 환경에 따른 병해충 발생, 생육부진 등의 농작물 피해에 대비해야 한다.

장마철 침수피해에 대비하기 위해서는 잡초를 제거해 배수로를 관리하고, 논두렁과 밭둑이 폭우에 무너지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또한 벼가 침‧관수 된 경우 벼에 붙은 오물을 세척해야 생육이 가능하다.

장마가 지속될 경우 과수,채소에서 탄저병과 같은 병해충 발생을 막기 위해 맑은 날을 선택해 적용약제 방제가 필요하다.

비가 올 때는 약간의 비바람으로도 농작물의 도복 피해가 우려됨에 따라 지주를 튼튼하게 세우고, 쓰러진 작물은 토양이 젖어있는 상태에서 뿌리가 손상되지 않도록 일으켜 세워야 한다.

무주군농업기술센터는 농작물의 생육이 불량한 경우 4종 복합비료나 요소(0.2%, 물 20L에 요소 40g) 엽면시비를 통해 생육증진에 나서고, 농작물에 피해가 발생했을 경우에는 물 걸러내기를 해 뿌리의 활력을 돕는 것도 잊지 않아야 한다고 각 농가에 당부했다.
축사와 시설하우스에서는 축사 전기시설 점검 및 배수로 정비를 철저히 하고 빗물 유입을 방지해 사료가 부패되지 않도록 주의하며 내부 온습도 관리에 신경을 써 청결한 환경을 유지하도록 조언했다.

무주군 농업기술센터 친환경기술팀 황재창 팀장은 “강우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주민들께서는 장마철 농작물 및 농업시설물 관리에 유의해야할것”이라며 “농업기술센터에서도 출장을 통해 장마대비 기술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뉴스제보 jebo@newsro.kr

<©국가정보기간뉴스–뉴스로,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