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우리말] 번번히/번번이 틀리는 말, ‘이렇게 많아?’

‘몇 번이나 알려줘도 (번번히/번번이) 틀리는 우리말이 있다.’

위 문장에서 번번히와 번번이 중 어떻게 적어야 할까?

정답은 ‘번번이’로 적는다.

‘번번히’는 구김살이나 울퉁불퉁한 데가 없이 펀펀하고 번듯하게 라는 뜻의 부사며, ‘번번이’ 역시 매 때마다 라는 뜻을 가진 부사다.

‘한글 맞춤법’ 제6장 그 밖의 것, 제51항에 따르면 부사의 끝음절이 분명히 ‘이’로만 나는 것은 ‘-이’로 적고, ‘히’로만 나거나 ‘이’나 ‘히’로 나는 것은 ‘-히’로 적는다.

1.’이’로만 나는 것은 [가붓이, 깨끗이, 나붓이, 느긋이, 둥긋이, 반듯이, 버젓이, 산뜻이, 의젓이, 가까이, 고이, 날카로이, 대수로이, 번거로이, 많이, 적이, 헛되이, 겹겹이, 일일이, 집집이, 틈틈이, 따뜻이]가 있다.

2.’히’로만 나는 것은 [극히, 급히, 딱히, 속히, 작히, 족히, 특히, 엄격히, 정확히]가 있다.

3.’이,히’로 나는 것은 [솔직히, 가만히, 간편히, 나른히, 무단히, 각별히, 소홀히, 쓸쓸히, 정결히, 과감히, 꼼꼼히, 심히, 열심히, 급급히, 답답히, 섭섭히, 공평히, 능히, 당당히, 분명히, 상당히, 조용히, 간소히, 고요히, 도저히]가 있다.

그러나, “분명히 [이]로만 나는 것은 ‘이’로 적고, [히]로만 나거나 [이]나 [히]로 나는 것은 ‘히’로 적는다.”라는 규정은 모호하게 해석될 수도 있다.

[이]로만 나는 것 [히]로만 나는 것이란, 실상 발음자의 습관에 따라 다르게 인식될 수 있고, 따라서 예시된 단어 이외의 경우는 자칫 기록자의 임의적인 해석에 의하여 좌우될 수도 있을 것이다.

이 규정의 해석에는 다음과 같은 규칙성이 제시될 수 있다. 음운 형태는 발음자의 습관에 따라 다르게 인식될 수 있는 것이므로, 이 규칙성에 대해서도 이견(異見)이 없지 않으리라 생각되지만, 단어 하나하나를 가지고 논의하여 결정하는 방식을 취하지 않는 한, 문제의 근본적인 해결을 기대하기는 어려울 것이다.

(1) ‘이’로 적는 것

① (첩어 또는 준첩어인) 명사 뒤
간간이 / 겹겹이 / 골골샅샅이 / 곳곳이 / 길길이 / 나날이 / 다달이 / 땀땀이 / 몫몫이 / 번번이 / 샅샅이 / 알알이 / 앞앞이 / 줄줄이 / 짬짬이 / 철철이

② ‘ㅅ’ 받침 뒤
기웃이 / 나긋나긋이 / 남짓이 / 뜨뜻이 / 버젓이 / 번듯이 / 빠듯이 / 지긋이

③ ‘ㅂ’ 불규칙 용언의 어간 뒤
가벼이 / 괴로이 / 기꺼이 / 너그러이 / 부드러이 / 새로이 / 쉬이 / 외로이 / 즐거이 / -스러이

④ ‘-하다’가 붙지 않는 용언 어간 뒤
같이 / 굳이 / 길이 / 깊이 / 높이 / 많이 / 실없이 / 적이 / 헛되이

⑤ 부사 뒤(제25항 2 참조.)
곰곰이 / 더욱이 / 생긋이 / 오뚝이 / 일찍이 / 히죽이

(2) ‘히’로 적는 것

① ‘-하다’가 붙는 어근 뒤(단, ‘ᄉ’ 받침 제외.)
극히 / 급히 / 딱히 / 속히 / 족히 / 엄격히 / 정확히 / 간편히 / 고요히 / 공평히 / 과감히 / 급급히 / 꼼꼼히 / 나른히 / 능히 / 답답히

예시된 단어 중, ‘도저히, 무단히, 열심히’ 등은, ‘-하다’가 결합한 형태가 널리 사용되지는 않지만, ‘도저(到底)하다, 무단(無斷)하다, 열심(熱心)하다’ 등이 사전에서 다루어지고 있는 것이다.

② ‘-하다’가 붙는 어근에 ‘-히’가 결합하여 된 부사가 줄어진 형태
(익숙히→)익히 / (특별히→)특히

③ 어원적으로는 ‘-하다’가 붙지 않는 어근에 부사화 접미사가 결합한 형태로 분석되더라도, 그 어근 형태소의 본뜻이 유지되고 있지 않은 단어의 경우는 익어진 발음 형태대로 ‘히’로 적는다.

작히(어찌 조그만큼만, 오죽이나)

부사화 접미사 ‘이/히’의 구별 문제는, 표준어 사정(‘표준어 모음’ 발간)에서 더 검토될 것이므로, 현재로서는 이 규칙성이 모든 경우에 반드시 적용된다고 단정하지 못한다.

뉴스제보 jebo@newsro.kr

<©국가정보기간뉴스–뉴스로,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